보도자료

나라 없으면 부자도 없다던 ‘경주 최부잣집’ 만나요 9일부터 근현대사기념관서 특별전…최부자 독립운동 관련 100여점 전시

작성자
근현대사기념관
작성일
2019-08-10 17:04
조회
33

서울 강북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나라가 없으면 부자도 없다-백산무역과 경주 최부자의 독립운동’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근현대사기념관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월 13일까지 근현대사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경주 최부잣집은 대한민국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이야기할 때 흔히 거론된다. 12대 300여년간 막대한 재산을 소유했음에도 “만석 이상 재산은 사회에 환원하라”, “사방 백리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등 가훈을 굳게 지켜옴으로써 존경을 받았다. 또 최부자 가문은 일제 침략으로 나라가 위기에 처하자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11대 최부자 최현식은 경주의 국채보상운동을 주도했고 12대 최준·최완·최순은 백산무역회사를 운영하며 독립운동 자금 조달에 기여했다.

전시회는 백산무역회사의 항일운동과 백산무역주식회사의 주축인 경주 최부잣집, 민족운동의 거점인 경주 교촌, 최부자와 함께했던 애국자들을 다룬다. 백산무역주식회사 관련 신문기사 등 자료 100여점을 전시한다. 경주 지역 국채보상 의연금 명부와 백산무역주식회사 대차대조표 등 다수의 희귀자료도 처음 공개한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809017006&wlog_tag3=naver#csidx7c965a331f5a1918b63dbbdb6969cc8 onebyone.gif?action_id=7c965a331f5a1918b63dbbdb6969cc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