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인천 '5·3 항쟁' 계승 민주화운동기념관 세운다…준비위 구성

작성자
근현대사기념관
작성일
2018-04-12 16:31
조회
92
53개 시민사회단체 참여…민주화기념사업회법 개정도 추진 

신민당 개헌추진 인천 경기지부 결성대회 시위 (인천 5·3 항쟁)
신민당 개헌추진 인천 경기지부 결성대회 시위 (인천 5·3 항쟁)(인천=연합뉴스) 인천에서 열린 신민당 개헌추진 집회에 모인 학생 시민들에게 경찰이 최루탄을 쏘고 있다. 1986.5.3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지역 범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민주화 운동기념관을 건립하는 방안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는 최근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준비위원회에는 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뿐 아니라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 인천 YMCA, 전교조 인천지부, 천주교 인천교구 정의평화위원회,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지부 등 53개 단체가 참여했다.

준비위원회는 "인천은 한국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자랑스러운 민주화 운동과 노동운동의 역사를 가진 도시"라며 "이런 역사를 기반으로 민주·노동·평화·인권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각종 사료를 보관할 공간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부산·대구·광주·마산 등 다른 지역에서는 이미 민주화 운동 역사를 기념하는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며 "1986년 5·3 항쟁 등이 벌어진 인천에도 기념관이 건립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에서는 시 조례에 따라 2013년부터 민주화운동센터가 운영 중이다.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가 위탁받아 각종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수집해 보관하고 5·3 항쟁 등과 관련한 기념사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2016년 인천시의회에서 민주화운동센터를 2017년 이후 폐지하는 내용의 조례 개정안이 발의됐고, 논란 끝에 올해 말까지만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돼 있다.

준비위원회는 지방선거가 끝나는 6월 말께 단체가 아닌 개인도 참여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기념관 건립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또 인천 5·3 항쟁도 4·19혁명, 부마항쟁 등과 함께 민주화 운동으로 인정하는 내용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 개정 서명운동도 벌일 방침이다.

1987년 6월 항쟁의 시발점으로 평가받는 인천 5·3 항쟁은 1986년 5월 3일 신민당 개헌추진위원회 인천·경기 결성대회가 열릴 예정이던 인천시민회관에서 대학생·노동자 등이 경찰과 충돌한 사건이다. 당시 250여 명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처벌됐다.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민주화운동센터가 각종 자료를 수집하고 있지만 전시할 공간이 없다"며 "기념관을 지어 시민들이 언제든 보고 민주화 운동을 기억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민당 개헌추진 인천 경기지부 결성대회 시위 (인천 5·3항쟁)
신민당 개헌추진 인천 경기지부 결성대회 시위 (인천 5·3항쟁)(인천=연합뉴스) 인천에서 열린 신민당 개헌추진 집회에 모인 학생 시민들에게 경찰이 최루탄을 쏘고 있다. 1986.5.3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2 11:15 송고